SK하이닉스, ‘글로벌 뉴스룸’으로 소통 강화 나선다